저도 어느덧 이곳 미국에 살게된 것이 어언 16년차에 달하다 보니 이제 미국교포라고 불리기에 조금도 부족함이 없는 사람이 된 것 같습니다.  그런 미국의 조그마한 도시에 살고 있는 교포의 시각으로 이번에 미국 방송에 모습을 보인 한국 소녀 스타들의 이야기를 해보고자 합니다. 이미 많은 곳에서 비슷한 내용의 글을 보셨을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제 개인적인 시각으로 본 얘기들을 함께 나누어 보고자 합니다.
 



제가 처음으로 외국에 나가본 것은 1985년 여름이었습니다. 그때는 해외여행이 자유화되기 이전인지라 (88년에 해외여행 자유화) 외국에 나가는 과정도 매우 까다로웠고 (여권을 받기 위해 지방에서 서울까지 올라와서 사상교육을 받아야 했습니다. 외국에서 북한 간첩을 만났을 때 대처법 이런거요. ^^ 서울 장충동의 예지원이라는 곳에서 받았습니다. 그리고 신원조회도 하고.. 여권 받는데 6개월 이상 걸린 것 같습니다) 막상 외국에 나가도 한국인 여행객을 발견하기란 하늘의 별따기였습니다. 당시 저는 유럽에 있었는데 길거리에서 한국인을 구별할 수 있는 방법은 매우 제한적이었습니다. 제 기억으로는 당시 유행했던 한국에서만 파는 '프로스펙스'란 신발을 신은 사람은 반드시 한국인이었기에 "한국인시죠?" "녜, 맞는데요?" 라는 대화 하나만으로 이국의 길거리에서 서로 부둥켜 안고 반가워하고 했던 촌스럽지만 감격적인 기억이 있습니다. 이 이야기를 하는 이유는 바로 아주 오랜만에 이런 감정을 다시 느껴봤기 때문입니다.

제가 사는 동네는 규모가 큰 주립대학이 있고 다른 미국 어느 도시보다도 비율면에서 한국인이 많은 동네이기에 시내 중심가를 걸어다니면 약 15초마다 한국인과 마주칠 수 있을 정도입니다. 그래서 한국 사람을 만난다는 것만으로 감격을 느낄 일이 전혀 없지만 1월 31일, 2월 1일, 2일로 이어지는 3일간의 한국 소녀들의 미국 TV 습격기는 참으로 감동적이었습니다.

먼저 1월 31일, Late Show with David Letterman 으로 포문을 연 소녀시대. 레터맨의 토크쇼가 어느 정도 위상인지 한국에 계시는 분들은 체감하지 못하실 수 있지만 미국에는 미국을 대표할만한 TV 프로그램들이 몇개가 있는데 그 중의 하나입니다. 지금은 막을 내렸지만 오프라 윈프리 쇼라든지 자니카슨이 진행하던 Tonight Show, 60 minutes 라고 추적 60분 같은 프로그램, CNN 의 래리 킹 라이브, NBC 의 모닝쇼인 Today 같은 초유명한 프로그램과 궤를 같이 하는게 바로 데이빗 레터맨의 토크쇼입니다. 더구나 오프라 쇼가 사라지면서 시청률 1위를 꿰차기도 한 그야말로 최고의 지명도를 가진 미국인이라면 모르는 사람이 없는 간판 TV 프로그램입니다.

더구나 1월 31일은 레터맨쇼의 30주년 기념일 이브이기도 하고 (레터맨쇼는 82년 2월 1일에 시작했습니다) 이날 소녀시대와 어깨를 나란히 한 사람은 빌 머레이 (Bill Murray) 와 레지스 필빈 (Regis Philbin) 이었습니다. 빌 머레이야 한국에서도 워낙 유명한 배우이지만 레지스의 경우 지명도만 따지자면 미국에서 빌 머레이보다 압도적으로 위에 있는 사람입니다. 한국으로 치면 가족 오락관의 허참씨에 비견될만한 각종 오락쇼의 유명한 사회자이자 Live! with Regis & Kelly 라는 시청률 최고의 모닝쇼 사회자이기도 했습니다 (이 쇼는 레지스가 아주 최근에 은퇴하면서 Live! with Kelly 로 이름이 바뀌는데 이는 소녀시대가 다음날 출연한 바로 그 쇼입니다. 그래서 이곳에서 농담으로 레지스가 소녀시대를 좋아해서 양쪽에 꽂은게 아니냐고 우리끼리 이야기를 합니다 ^^).


레터맨쇼에서 소녀시대가 어떻게 했는지는 뭐 이미 동영상등을 통해서 많이 소개가 되었고 저도 바로 위에 부쳐놓았습니다. 제가 감동했던 부분은 소녀시대가 공연이 끝나자마자 레터맨이 '감사합니다' 라고 말하는 부분이었습니다. 미국에서 레터맨쇼를 오래 봐오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이 사람이 은근 보수꼴통 기질이 있는데다가 그닥 친절하지가 않습니다. 미국의 심야 토크쇼 사회자들이 그렇듯이 제법 시니컬하고 가끔 공격적인 조크도 자주 하는 사람인지라 저는 그냥 '소녀시대입니다 여러분' 하고 끝낼거라고 생각했는데 참 의외였습니다. 그 나라 말로 인사를 해주는 것도 모자라 "That was lovely (정말 사랑스러웠어요)" 라고 칭찬을 해주는 대목에서 뭐라 말할 수 없는 뿌듯함을 느꼈습니다. 아마도 미국 TV 를 보면서 이런 뿌듯함을 느껴보기는 2010년 초 NBC 에서 생중계로 방영한 김연아 선수의 밴쿠버 올림픽 결승전이 마지막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아, 한가지.. 레터맨쇼의 좁은 무대, 빈약한 조명 그리고 에코조차 넣어주지 않은 마이크 시스템등에 실망하신 분들이 많은데 레터맨쇼가 원래 그렇습니다. 나온 가수들을 위한 특별한 배려가 없기로 유명하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압도적인 존재감과 자신감을 보여준 소녀시대에 찬사를 보냅니다. 아래 동영상은 제가 좋아하는 기타리스트인 에디 반할렌이 레터맨쇼에 나왔을 때의 영상인데요, 당시에도 이미 세계적인 이 기타리스트조차도 연주를 제외하면 이렇게 초라하게 나왔다가 들어갑니다. ^^;;
 



다음날 Live! with Kelly 는 생중계로 보고 싶었지만 직장인인 탓에 눈물을 머금고 회사를 가야했습니다. 제가 있는 동네에서는 오전 9시에 방영을 했고 한시간 먼저 방송한 동부지역 사람들 덕분에 9시 40분이 되어야 소녀시대가 나온다는 것을 알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앞서 이야기 했지만 압도적인 시청률을 자랑하는 Live! with Regis & Kelly 에서 레지스가 은퇴를 하고 여성 호스트인 Kelly 가 매번 초청 호스트와 함께 진행을 하는 이 프로그램은 많은 가정주부들이 집에서 가족들을 회사와 학교로 보내고 커피 한잔과 보거나 뉴요커들이 헬스클럽에서 오전운동을 하면서 보는 프로그램으로 유명합니다. ^^ 저는 약간 시차를 두고 유튜브 동영상으로 보았지만 아침 방송에 어울리는 의상과 편곡 그리고 뒷부분의 티파니의 자연스러운 토크에 아주 많이 매료가 되었습니다.

이날 공동 호스트인 스탠딩 코메디언인 하위 만델이 "영어를 참 잘하시네요" 라는 말을 두번이나 한 것은 역설적으로 그만큼 외국 초대 손님들이 영어를 못했기 때문이기도 했고 낯선 나라에서 온 소녀그룹 멤버가 그렇게 유창하게 영어로 얘기할 줄 몰랐다는 것이죠. 함께 춤을 배워보자고 하면서 이 춤의 이름이 뭐냐고 하자 이름이 없으니 Ripa Dance 라고 하자고 한 티파니양의 순간기지는 정말 만점을 줘도 모자랄 정도였습니다 (쇼 진행자 Kelly 의 성이 바로 Ripa 입니다 ^^). 다만 제시카 양이 손에 들고 있는 마이크를 입에 가까이 들어서 좀 더 크게 얘기했으면 어떨까 하는게 유일하게 남는 아쉬움이었습니다. 이미 신문 보도로도 나왔지만 켈리가 관중석에서 "GG" 혹은 한국말로 "소녀시대" 를 외치면서 함께 따라부르는 관객을 보고 생애 이런 리액션은 처음 본다라고 했던게 저에게도 매우 인상적이었습니다.




이렇게 나름 감동적인 이틀을 보내고 2월 2일 저녁에는 다시 원더걸스가 그들의 이름을 딴 드라마 "The Wonder Girls" 를 TeenNick 이라는 케이블에서 방영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야말로 3일 연속 한국의 소녀들이 맹공을 퍼붓는 것이지요. 참고로 TeenNick 채널에 대하여 약간의 부연설명을 드리자면 미국의 경우 아이들을 위한 채널들이 확실하게 분리가 되어 있고 규모가 매우 큽니다. 미국의 아이들을 위한 채널 중 양대산맥이 바로 디즈니 채널과 Nick 이라고 불리우는 Nickelodeon (니클로디언이라고 발음합니다) 채널인데 좀 뻔해 보이는 디즈니 채널에 비해서 오히려 니클로디언이 체감상 인기는 더 높습니다. 저희 아이들이 자랄 때도 니클로디언을 더 많이 보았고 대표적인 프로그램이 스폰지밥, 러그랫(Rugrats), 파워레인져, 블루스 클루스(Blue's Clues) 등이며 이 회사가 틴에이져들만을 겨냥해서 만든 것이 바로 TeenNick 채널입니다. 이 회사의 소유주는 미국에서 가장 큰 방송/영화 재벌이라고 할 수 있는 Viacom 이구요 (파라마운트 영화사와 MTV 가 여기 소속입니다). 그러니 미국 4대 공중파 (CBS, NBC, ABC, FOX) 정도의 지명도는 아니더라도 아주 듣보잡 방송은 아니며 틴에이져들 사이에서는 나름 확고한 기반을 가지고 있는 방송이기도 합니다.

저같은 경우는 따로 케이블을 신청하지 않아서 공중파만 나오기 때문에 발만 동동 구르고 있었는데 고맙게도 TeenNick 채널 홈페이지에서 방송을 마치자마자 그들의 홈페이지에 바로 풀 에피소드를 올려놓아서 너무나 감사한 마음으로 볼 수가 있었습니다 (아쉽게도 한국의 IP 주소로는 이 방송을 볼 수가 없습니다. 프록시나 공개 VPN 주소등을 이용하면 가능할 것 같습니다. 링크는 http://www.teennick.com/videos/playlist/play/the-wonder-girls-playlist.html 입니다. 여러개로 나누어 있지만 아쉬운대로 아래의 유튜브 동영상도 가능합니다. ^^)


저 개인적으로는 소녀시대의 팬이면서도 원더걸스의 드라마를 한국 연예인의 미국 진출 성과로는 훨씬 더 높게 칩니다. 소녀시대의 경우 워낙 센세이션이고 화제의 인물이라 초대받아서 나올 수 있는 것이지만 원더걸스의 경우 자기의 이름을 건 드라마를 미국 방송에 올린다는 것은 정말 미국의 보수적이고 외국인에게 폐쇄적인 방송 성향을 볼 때 경천동지할 일입니다. 우리나라 연예인 중에 제가 알기에 카라만이 유일하게 자신의 이름을 건 드라마를 일본 방송에 올릴 수 있었는데 짐작하시다시피 일본방송과 미국방송은 그 영향력의 크기에서 감히 비교불허입니다 (원더걸스가 소녀시대나 카라보다 낫다는 얘기가 절대 아니니 오해 없이 들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이 방송을 보기 시작하면서 아예 손발이 오그라들 각오를 하고 시작했습니다. 영어로는 cheesy 하다고 표현을 하는데 그야말로 유치한 스토리를 가지고 있을 것임은 너무나 뻔했었거든요..

그런데..

정말 개인적으로 완전 대박이었습니다. ^^ 나온 멤버들의 영어도 수준급이었고 다시 빠르게 편곡된 Nobody 도 딱딱 귀에 달라붙었고 한편의 드라마에서 Be My Baby 와 The DJ is mine 까지 세곡이 아주 적절하게 잘 소개되었습니다. 거기다가 첫 에피소드에서 주연이나 다름없는 역할을 한 예은양 (미국이름 Yenny) 의 연기가 빼어났습니다. 그리고 오... 그동안 '쟤는 왜 데려왔어?' 라는 소리를 항상 들으며 자신의 억울한 처지를 토로한 'Act Cool' 이라는 노래까지 발표한 혜림양의 얼빵한 연기는 발군이었습니다. '아 저래서 혜림이 존재하는구나' 라고까지 생각될만큼 이 드라마에서 그녀의 존재감과 자연스러움은 최고였습니다. 더구나 미국 드라마인데 내용중에서 '대박'이라는 단어를 가르쳐 주고 극중에 쓰게 하는 친절함까지.. ^^;; 또 요즘 연기에 슬슬 맛을 들이고 있는 프로듀서 박진영의 코믹한 연기도 지나치지 않고 딱 좋았습니다.

함께 드라마를 본 딸아이와 함께 방송이 끝나자마자 서로 얼굴을 마주보며 "뒈~~~박~~~" 이라고 외칠만큼 성공적이었습니다. 연기도 음악도 감초 연기자들도 다 좋았던 내용은 뻔하지만 참 재밌게 보게 되는 그런 드라마였습니다 (그러고보니 한국 드라마들이 이런 패턴 아니던가요? ^^).

제가 정확히는 잘 모르지만 듣기에 총 6회의 에피소드로 구성이 되어있다니 앞으로 5회가 더 나갈동안 분명히 미국에서의 원더걸스의 지명도를 넓히는데 큰 힘이 되리라고 생각합니다 (필자 주 : 댓글에 제공해주신 정보를 보니 단발성 영화이고 반복방영된다고 하네요). 그리고 그들은 이제 미국에서 자신의 이름을 딴 드라마를 방송한 연예인이라는 걸출한 경력을 그들의 이력서에 추가할 수 있게 되었네요.

항상 많은 분들이 그렇게 얘기합니다. '정말 미국에 한류라는게 존재는 하는건지요?' 아니면 '우리가 너무 호들갑 떠는 것 아니야?' 혹은 '미국 내주변에서 한국 가수 아는 사람 별로없다' 라고 얘기하는 분들도 계시지요.

제가 자신있게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은 한류가 정말 심상치 않다는 것입니다. 미국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그것도 주 시청층이 어느정도 연식이 되는 사람들이 보는 데이빗 레터맨쇼의 프로듀서가 그냥 인터넷 서핑하다가 아무나 찍어서 데려왔을까요? 또 소녀시대가 출연한 Live! with Kelly 당일의 또 한명의 초대손님은 미국에서 J. Lo 라고 불리우는 인기 초절정의 Jennifer Lopez 였습니다. J. Lo 와 함께 초대받아 미국의 TV 에 나오는 한국 연예인이 있을 거라고는 정말 단 한번도 상상해본 적이 없습니다.

오지랍이 넓은 제 성격상 주변의 미국인들 혹은 외국인들에게 소녀시대 동영상을 틀어주면 언제나 첫 인상은 비슷합니다. "이상해..." 그렇죠. 미국에 9명이 떼로 나오는 가수가 없습니다. 하지만 어느새 제 옆자리의 짐바브웨에서 온 연구원도 "지지지지" 거리고 있습니다. ^^ 제가 있는 연구소는 미국에서 학위를 받은 공학박사들이 대부분인데요, 정말 공부외에는 아무 것도 모르는 13억 중국인구에서 뽑고 또 뽑힌 중국 박사들도 이병헌/원빈/송혜교/소녀시대를 알고 있습니다. 그들의 부인이 늘상 집에서 틀어대거든요. ^^;; 미국 드라마도 인도 드라마도 안본다고 하는 제 인도 여성 상사는 한국의 드라마를 모두 한편도 안 빼놓고 보고 있습니다 (요즘은 본인이 좋아하는 이동욱이 나오는 Wild Romance (난폭한 로맨스) 를 매회 보고 있으며 '해를 품은 달' 같은 것까지 다 챙겨 보고 있습니다). 이 인도 상사는 며칠전에 우리끼리 얘기하다가 인도영화 얘기가 나오자 자기는 인도영화 잘 모른다 차라리 한국 드라마를 물어 보라고 해서 저희를 웃겼습니다.

처음 미국에 와서 본 영화중에 여러분이 잘 아시는 줄리아 로버츠가 나오는 '에린 브로코비치' 가 있는데 극중 대사중에 '난 현대 엑셀을 몰아' 라고 하는 말이 그녀의 비참한 형편을 말해주는 은유로 쓰인게 엊그제 같은데 이렇게 한국의 소녀들이 레터맨쇼, 켈리쇼에 나오고 자신의 이름을 딴 드라마를 하네요.

쓰잘데 없이 긴글이지만 저의 심정을 충분히 여러분들이 잘 이해해 주시리라고 생각합니다. 그들이 참 자랑스럽습니다. 즐겨가는 아마존에 가보니 어느새 소녀시대의 The Boys 앨범은 World-Rock 장르에서 1위를 달리고 있고 전체 팝 장르에서 지금 61위를 달리고 있네요.

그들로 인해서 3일이 정말 행복했고 뿌듯했고 다음주 목요일에 방영될 "The Wonder Girls" 2회를 목놓아 기다릴 계획입니다. 원래는 한국인이라는 의무감에 한회 보고 뿌듯해 하고 말 계획이었거든요. ^^ 미국와서 한국인이라는게 요즘만큼 이렇게 자랑스러운 적이 별로 없었던 것 같습니다. 이 모든게 한국인의 야간 자율학습도 마다않고 휴일에도 쉬지않고 일할 수 있는 끈기와 인내 그리고 저력 때문이라고 이해할랍니다. ^^;;
 



P.S. : 3일간의 시청중 가장 감동적인 순간 하나를 꼽으라면 레터맨쇼에서 중간에 새로이 삽입된 댄스 브레이크에서 가장 키가 크고 날씬한 수영앞이 앞으로 나서면서 그녀의 긴팔과 다리로 파워풀한 댄스를 선보일 때였습니다. 곧 이어 그 뒤로 소녀시대의 장신 그룹 서현양과 유리양이 받치면서 삼각편대를 이루는데 그 이후에 이 장면을 수십번 돌려보았을만큼 멋지더군요. 도대체 한국의 소녀들이 언제부터 이렇게 서양인을 능가하는 멋진 체형을 가지게 된걸까요? ^^;;


P.S. 2 : 미국에 한류를 소개한 제1세대로 비/소녀시대/원더걸스/동방신기/슈퍼쥬니어/빅뱅을 꼽을 수 있다면 2 세대 주자의 선두는 단연 샤이니라고 생각합니다. 제가 현장에서 맞부딛힌 미국인들의 한류 스타에 대한 평가에서 샤이니가 단연 제일 뜨거웠습니다. 샤이니와 2NE1 은 미국에서도 잘 먹힐거라고 생각하며 샤이니는 앞선 세대의 성공을 발판으로 전세계적인 성공을 거두리라고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 샤이니의 팬은 아닙니다. 걸그룹들 좋아하기도 바쁩니다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샴페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의리™ 2012.02.05 06: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반가워 보이세요.

  2. 지나가는원걸팬 2012.02.05 11: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ㅠㅠ슬프지만 원더걸스 티비영화는
    님이 보신 그편이 끝이랍니다..
    다음주 목요일에방영되는 건 재방이예요 ㅠㅠ
    똑같은 것을 6번 방영하는 것이죠 ㅠㅠ
    다음주에 보시고 실망하실까봐 미리 말씀드리는거에용
    저도 매우 아쉽답니다ㅠㅠ

  3. BlogIcon haru 2012.02.05 12: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외국 나가면 누구나가 애국자가 된다는게 참 신기해요
    길가다 현대 기아차만 봐도 괜시리 기분 좋아지던데
    소녀시대와 원더걸스가 tv에 나왔으니 ^^;;

    근데,확실히 음악전문 방송이 아니라 그런지 카메라가 좀 아쉽네요
    무대도 작아서 좀 답답해 보이고...ㅠㅠ

    이게 중요한게 아니라 소녀시대가 옆집에 살았다 이런 이야긴 언제 올라올까요??

    • BlogIcon 샴페인 2012.02.05 16: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죠 미국의 유수 TV 프로그램에서 한국의 가수를 본 다는 것은 정말 특별한 느낌이죠.

      뭐 음악방송도 아닌데다가 소녀시대의 동선을 미리 꼼꼼히 체크하지는 않을테니 어쩔 수 없는 일인듯 합니다.

      뭐 소녀시대가 옆집에 살지는 않지만 소녀시대가 지금 숙소로 쓰는 집이 예전에 알던 분 집이라는 인연은 있습니다. ^^

  4. BlogIcon 마이다스 2012.02.08 00: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열사에 올리신 글을 보고,
    개인 블로그도 운영하시는 것 같아 찾아와 봤습니다.^^
    생생한 소식에 감사 드리며, 앞으로도 자주 들르겠습니다. ^^
    타지에서(아니.. 이제 제2의 고향이시겠군요 ^^) 건강 유의하시고,
    건승하시길 빕니다.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