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리노이 유니 하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9.03 졸지에 어린 나이에 고등학생이 된 딸아이 (2)


제가 한국에서 만13살이었을 때는 중학교 2학년이었었습니다.  중학교 2학년이라고 하면 초등학교(국민학교)를 갓 벗어난 아주 어린 나이라고 할 수 있는데 제 딸아이는 같은 나이에 본의 아니게 고등학생이 되어버렸습니다.


미국의 고등학교 시스템을 아시는 분도 많겠지만 9학년부터 12학년까지 4년제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9학년을 freshman, 10학년을 sophomore, 11학년을 junior 그리고 12학년을 senior 라고 부릅니다.  그런데 이번에 딸아이가 입학하게 된 공립학교는 freshman 아래에 subbie (써비) 라고 부르는 sub-freshman 이 하나 더 있습니다.  즉 5년짜리 고등학교가 되는 셈이지요.  이름도 University Laboratory High School 이라고 약칭 유니하이(Uni High) 라고 부르는, 한국식으로 굳이 명칭을 붙이자면 '일리노이 주립대학 부속 고등학교' 이니 고등학교가 맞습니다만 월반은 아니고 1년이 더 있는 고등학교에 다니는 셈이지요. ^^


University Laboratory High SchoolUni High 전경 - 뒷쪽 유리건물이 아빠가 공부하던 Siebel Center ^^


그동안 사립학교를 다니다가 SSAT (Secondary School Admission Test) 라고 미국에서 대학을 가기 위한 입시시험으로 유명한 SAT 의 전단계 버젼이라고 생각하면 되는 시험을 따로 치루고 응시하여 이 공립학교에 입학하게 되었습니다 (SSAT 와 SAT 는 주관사가 같습니다).


무엇보다도 딸아이 자신이 학교 분위기가 바뀌기를 원했고 여러모로 많은 혜택과 기회가 있는 학교로 유명한 곳인만큼 지원하는 것 자체에 대하여는 저희 내외가 말리지 않았으나 입학이 가능하리라고는 정말 꿈엔들 생각해본 적이 없었기에 합격 통지서를 받았을 때는 어안이 벙벙하기도 했습니다.  저는 지원원서도 들여다 본 적이 없고 지원서에 써야 하는 6개인가의 에세이를 구경조차 못했었기 때문입니다.  순전히 혼자 힘으로 지원해서 그래도 나름 경쟁률이 높다는 학교에 들어가는 것을 보고 오히려 우리 부부가 딸아이를 다시 평가하게 되었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딸아이는 특별한 면이 없는 지극히 평범한 학생이거든요.  심지어 SSAT 점수조차도 이 학교에 지원하는 날고 기는 학생들에 비해서는 평범하다고 할 수 있는 수준이었으니까요 (지금도 우리 부부는 도대체 학교에서 이 아이의 어떤 면을 보고 뽑았을까 의아해 하고 있습니다 ^^).


제가 학위를 받은 학과 건물이 위의 사진에서 보시다시피 바로 Uni High 옆에 나란히 위치하고 있어서 그 옆을 10년을 넘게 지나치면서도 단 한번도 내 자녀가 이 학교의 학생이 되리라고 생각해본 적이 없었습니다.  다만 이 작은 도시에 방문해 주시는 분들이 계실 때마다 학교 투어의 일환으로 이 학교를 소개해 본 적이 있을 뿐이니까요.  보통 한 나라에서도 과학 분야의 노벨상이 나오기가 그리 쉽지 않은데 이 작은 도시의 공립 고등학교에서 노벨 의학상, 경제학상 및 물리학상 등 3명의 수상자가 나온 데다가 퓰리쳐상 수상자까지 배출했으니 명문 고등학교에 관심이 많지 않은 한국에서 오신 지인들에게조차 이 학교를 소개할 때마다 '오~~' 하는 탄성이 나오는 것도 무리가 아니었습니다.  실제로 유니 하이는 학생수 대비 전세계에서 가장 많은 노벨상 수상자를 배출한 학교이기도 합니다.


어쨌거나 딸 아이는 이 학교의 '써비'가 되어 학기를 시작했습니다.  공립이니 수업료도 없고 (하지만 학교 재정 탓에 학부모님들에게 일정 금액 이상의 기부를 권유하긴 합니다 ^^) 일리노이 대학과 연계되어 있는 탓에 학교의 도서관 및 각종 시설들도 이용이 가능하고 심지어 이 대학 (University of Illinois at Urbana-Champaign) 학생들과 이메일 주소도 같습니다.  즉 @illinois.edu 라는 이메일 계정을 소유하게 된 것이지요.  어느면에서는 아빠와 동문이 된 것입니다.


일전에 이 블로그의 '미스 아메리카 진을 만나다' 글에서 소개해드렸던 이 동네에서 유일한 미스 아메리카로 뽑힌 에리카 해롤드 (Erika Harold) 양과는 이제 초등학교뿐만 아니라 고등학교도 동문이 된 셈입니다.  딸아이와 에리카 양이 함께 만나서 사진을 찍을 때만 해도 이런 일이 생기리라고는 생각을 못했었는데 말입니다.


에리카 해롤드와 함께 한 딸아이


이 학교에 들어가고 나서 딸아이는 새로 바뀐 학교 분위기와 친구들을 무척 마음에 들어하는 것은 물론 모든 신입생들에게 최신형 ThinkPad 노트북이 전원에게 한대씩 무료로 지급되어 더욱 즐거워 하고 있습니다. 그렇지 않아도 아직 자신의 노트북 컴퓨터가 없는 딸아이에게 본인 전용의 노트북을 하나 사줄까 고려하고 있던 저로서는 큰 돈 굳은 셈이 되어서 얼마나 가계에 보탬이 되는지 모릅니다.  ^^


어린나이에 고등학생이 되어버린 것, 많은 우수한 아이들과 경쟁해야 한다는 것이 좀 안쓰럽기도 하지만 Class of 2018 (미국에서는 동기동창을 이렇게 졸업연도로 호칭합니다) 의 유일한 한국인이 된 딸아이가 고등학교 생활을 멋지게 잘 해나기를 바라는 마음 가득합니다.


아마도 2013년에 일어난 저희 가족에게 가장 놀라운 사건이 아닐까 싶습니다. 딸아이가 유명한 경제학자 제임스 토빈과 고교 동문이 될 줄 누가 알았겠어요. ^^









저작자 표시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메리카 | 미국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샴페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thinkofme 2013.09.19 16: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제가 한국교육의 피해자중에 한명이라고 생각하는지라..

    나중에 여유가 되면 결과가 아닌 과정을 가르치는 그런 교육을

    하는곳으로 가고 싶다는 생각을 정말 많이 하곤 합니다.


    한국은....정말이지 너무나 치열해요.ㅠㅠ

    • BlogIcon 샴페인 2013.09.23 15: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국에 와서 많이 쪼들리는 삶을 살아왔어도 돌이켜보면 아이들에게 한국에 비하여 많이 여유로운 초중고 생활을 제공해 주었다는 것으로 가끔 미국 생활에 대한 의의를 찾곤 합니다. 가끔씩 한국에 있는 지인들이랑 얘기해 보면 한국의 교육열은 정말이지 제가 감당할 수 있을까 엄두가 안납니다.

      점점 좋아져야할텐데 말이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