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에 모 게임회사의 직원이라는 분에게 이메일을 한통 받았습니다.  그 회사에서 운영하는 커뮤니티 게시판에 제가 보드게임을 도서관에서 빌려서 한다는 글을 보았고 국내 보드게임 문화와 산업의 발전을 위해 사용할 수 있도록 제가 이용하는 도서관의 정보와 사진등을 얻을 수 없냐고 비교적 정중하게 요청하셨더라구요.  

그래서 나름 인터넷에서 제가 이용하는 도서관 사진도 내려받고 또 직접 도서관에 가서 눈치 봐가며 사진도 따로 찍고 해서 이메일로 보내드렸는데 그 이후 연락이 없으시더군요.  외국에서 살다보면 가끔씩 이런 요청을 받고 또 거기에 제가 시간과 노력을 들여 부탁을 들어드리면 그 후 고맙다는 인사조차 없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또 하나의 예가 추가되었습니다.  

사실 부탁하시는 분들은 이러시면 안됩니다.  이런 일을 겪을 때마다 그 후 또 다른 분의 부탁이 있을 때 이런 불쾌한 경험이 떠올라 부탁을 들어드리는 일을 주저하게 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다행히 그 커뮤니티 게시판에 제가 위의 내용으로 글을 올렸고 담당자께서 정중히 사과를 해주셔서 지금은 기분좋게 마무리 되었습니다.  그런 우여곡절 끝에 찍어온 사진들이기에 여기에도 소개해 봅니다.

지난 포스팅에서 제가 요즘 보드게임을 좋아하게 되었고 동네 도서관에서 보드게임을 빌려서 해본다고 말씀드렸는데요, 바로 그 도서관 얘기입니다.

먼저 제가 이용하는 우리 동네 도서관의 전면과 측면 사진입니다.  인터넷에서 구한 사진이구요, 정면과 측면이 비슷해 보이지만 자세히 보시면 하나는 주차장 앞에 하나는 길가에 위치한 모습니다.  원래는 저 측면이라고 아래에 보여드리는 사진이 정면이었는데 도서관 증축 공사가 있고나서는 주차장으로 통해있는 문이 정문처럼 이용되고 있는 분위기입니다.

제가 사는 도시에는 시에서 운영하는 공립 도서관 (Public Library) 이 두개가 있는데 그 중 하나입니다. 좀 더 정확히 말하자면 쌍동이 도시이고 도서관이 두개이니 각각의 도시에서 하나씩 운영한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아래의 도서관이 좀 고전적이고 다른 하나는 훨씬 더 현대적이고 시설이 놀랄만큼 좋습니다. 하지만 보드게임은 이곳에서만 빌려줍니다. ^^

urban free library< 주차장과 연결되어 있는 도서관 정면 >


Urbana Free Library<길옆에서 위치한 예전 정문/현재 측면 모습>


아래의 사진이 보드게임을 빌려주는 도서관 2층의 카운터의 모습입니다.  두명의 직원이 상주하면서 보드게임이랑 이곳에서 컴퓨터를 이용하는 사람들을 도와줍니다.


아래의 사진은 많은 수의 컴퓨터가 설치되어 있는 2층 전경입니다.  컴퓨터가 없거나 인터넷이 연결되어 있지 않은 사람들도 이곳에 와서 손쉽게 사용을 할 수 있습니다.



일하는 직원 뒷쪽으로 보드게임들이 진열되어 있습니다.  대여가 나간 것도 있으며 한달에 하나씩 새로운 보드게임이 추가 됩니다.  일주일에 한사람 앞에 하나씩 빌릴 수 있습니다.  하루씩 반납이 늦을 때마다 몇백원 수준의 연체료가 부가됩니다. ^^




아래의 사진은 한달에 한번씩 도서관에서 주관하는 보드게임 모임입니다.  낯선 사람들이 모여서 함께 게임을 하고 도서관 상주 직원이 보드게임 룰을 설명해 줍니다.  바로 옆에는 카페가 있어서 커피를 뽑아다 마실 수 있으며 젤 왼쪽에서는 '팬데믹 (Pandemic)' 이라는 게임을 하고 있으며,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는  사람들이 저랑 같이 게임을 하던 팀인데 (제가 게임하다가 일어나 가서 사진을 찍으니 저를 봐줍니다 ^^) '카탄의 개척자 (Settlers of Catan)' 이라는 게임을 하고 있었습니다.  


전 이날 처음으로 카탄의 개척자를 해보았고 예전부터 알고 싶었던 게임인데 사진에서 정면으로 보이는 머리가 하얀 어른께 많이 배웠습니다. ^^  제가 게임을 함께 하는 팀 사진을 보면 아시겠지만 다들 연식이 꽤 됩니다.  오른쪽 밑에서는 Hive 라고 하는 2인용 게임을 하고 있는데 턱수염이 난 친구가 도서관 직원이며 룰을 설명해 주기도 하고 이렇게 직접 게임상대가 되어 주기도 합니다. 정말 친절합니다. ^^



뭐 이 정도입니다.  도시의 도서관에서 보드게임을 빌려주고 이를 빌려 맘껏 해보고 나서 맘에 드는 것만 구입을 할 수 있는 것은 저에게도 경제적으로 큰 도움이 됩니다. ^^

언젠가는 한국에서도 이렇게 도서관에서 보드게임을 빌려주고 보드게임 모임을 할 수 있는 날이 오기를 바라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샴페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thinkofme 2013.10.30 12: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글을 읽고 찾아봤더니

    빌려주는 것까지는 모르겠으나 보드 게임을 할 수 있는

    도서관들이 국내에도 몇군데가 있는듯 해요.



    사실 저희 동네에도 경상북도에서 운영하는 꽤 괜찮은 도서관이

    존재하긴 하는데 이상하게 방문을 할 기회가 없네요.


    10여년 전에 도서관에서 운영하는 극장에서 매트릭스 본것과

    최근에 책 빌리러 몇번 가본게 전부예요.

    왜 그런가 했더니,너무 빡빡한 제 삶이 원인이네요.

    집에 오면 8시 9시가 기본이다 보니 뭘 할래야 할수가 없어요.

    핑계라면 핑계겠지만 그렇네요. 너무 힘들어요.

    최근에 "저녁이 있는 삶"을 만들자 뭐 이런 이야기가

    꾸준히 나오는걸로 봐서는 저만 그런건 아닌듯 해요.

    심지어 독하우스 다이어리즈에서 제작한 세계지도를 보면

    대한민국의 상징하는 단어는 "워크홀릭"이라고 나온다죠 ㅠㅠ



    아무튼,샴페인님이 사시는 그쪽이라고 문제가 없는건 아니겠지만

    이렇게 간간히 이쪽과는 전혀 다른 세상의 이야기가 올라올때 마다

    부럽습니다

    • BlogIcon 샴페인 2013.10.30 13: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 한국에도 보드게임을 할 수 있는 도서관이 있군요. 사실 이 글은 보드게임 커뮤니티 게시판에 올렸던 글인데 거기 계신 분들이 보드게임에는 나름 젤 잘아시는 분들임에도 불구하고 별 애기가 없으셔서 한국에서는 보드게임을 할 수 있는 도서관이 없나보다 그렇게 생각하고만 있었네요.

      아무래도 이쪽 생활이 조금 한국보다 여유가 있기는 하지요. 물론 언어가 다르고 문화가 다른 곳에서 살아가야 하는 어려움도 있지만요. 그래도 참 덜 빡빡하다는 것, 그리고 가진 것 여부에 따라 사람이 재단되어 평가되지 않고 직급이 무엇이든 간에 사람 대 사람으로 상대할 수 있다는 것이 큰 장점인 것 같아요. 원래 남의 떡이 좀 커보이지 않겠어요? ^^ 한국에서 haru 님께서 매일 누리고 사시는 것 중에서 제가 엄청 부러워하는 것도 많답니다.

  2. BlogIcon Claire 2014.04.01 22: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바나군요..^^ 저는 샴페인살고있습니다... 아무래도 거리상 가까워 샴페인 퍼블릭에 가곤하는데 한 번 들러봐야겠습니다

    • BlogIcon 샴페인 2014.04.23 14: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저도 샴페인에 살고 있습니다. 샴페인 퍼블릭 라이브러리는 보드게임을 안 빌려줘서 어바나 퍼블릭 라이브러리를 이용하고 있씁니다. 반갑습니다.

  3. BlogIcon 베이타운 2015.10.12 19: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혼집을 샴페인에서 구해서 살던 시절에 샴페인도서관이 신축오픈하던 기억이 새록새록하네요. 나중에 기회가 되면 다시 가서 살고 싶은 정겨운 곳 소식 들려주셔서 고맙습니다.

    • BlogIcon 샴페인 2015.10.12 2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이곳에 사시던 분이시군요. 반갑습니다. 이곳을 떠나신 분들 다들 참 많이 이곳을 그리워 하시더라구요. 그래서 20년째 저는 안 떠나고 있습니다.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