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만 9살인 둘째 딸 아이는 이곳 미국에 살면서 토요일이면 그동안 한글 학교를 다녔었습니다. 한글도 배우고 한국의 문화도 배우고 나름 열심히 다녔습니다. 덕분에 아직 어휘는 많이 부족하지만 한글도 읽고 쓰고 한국의 드라마나 쇼프로를 문제없이 보고 있습니다 (요즘 꽃보다 남자에 꽂혀 있다는 ^^). 엄마도 한글 학교에서 선생님으로 자원봉사하는 탓에 토요일 오전과 오후 일부를 한글 학교에서 보내다 보니 여러가지 과외 활동이 활발한 이곳에서 다른 과외 활동을 할 기회가 별로 없었습니다. 보통 아이들 여가활동은 토요일 오전으로 집중이 되어 있거든요.

이제 한글도 다 깨우쳤고 한글 학교도 다닌지 제법 되고 해서 올해 봄 학기는 처음으로 토요일에 한글 학교를 안 가고 다른 과외 활동을 할 수 있게 허락해 주었더니 딸 아이는 기뻐하며 농구를 선택했습니다. 화요일에 연습을 하고 토요일 에는 시합을 하는 그런 농구 팀에 들어갔습니다. 어렸을 때부터 6살 차이가 나는 오빠가 운동 선수(축구와 농구)로서 운동하는 것을 많이 봐서 그런지 여자 아이인데도 굉장히 스포츠에 관심이 많았었습니다.

Michelle

가장 최근의 딸 아이 학교 증명사진

현재 농구팀이 2학년부터 6학년까지 골고루 섞어서 한 팀에서 함께 뛰도록 하고 있어서 상대적으로 체력면이나 신장에서 많이 밀리는데도 아주 열심히 재미있게 뛰고 있습니다. 또 여자 스포츠팀에 아시아인이 드문 탓에 유난히 눈에 잘 띄더군요. 아무래도 아시아계 학부모들은 어린 여학생에게는 스포츠를 좀 덜 시키는 것 같습니다. 좀처럼 어린 여자 아이들 운동경기에서 보기가 힘들 거든요.

이렇게 농구팀에서 몇번 연습을 하더니 드디어 경기에 출전을 하게 되었습니다. 농구라고는 링 안으로 던져서 골을 만들면 된다는 정도만 아는 딸이 관중을 모아놓고 하는 (그래보았자 학부모들이지만 ^^) 경기를 하게 된거지요. 그런데 생전 처음으로 출전한 공식 경기에서 딸 아이가 어렵게 슛팅 찬스를 잡았습니다. 이리 저리 밀려 공 잡기도 힘든 상황이었는데 말이죠. 다른 생각 않고 과감하게 슛팅을 했는데 바로 골안으로 깨끗하게 빨려 들어가 버렸습니다. 생애 첫 공식 슛이 골인으로 이어지는 행운을 잡은거지요. 때마침 그 경기를 기념하기 위해 (딸 아이의 첫번째 운동 경기라) 캠코더로 촬영을 하고 있어서 그 장면을 동영상으로 기록에 남길 수 있었습니다. 이를 기념하기 위해 이렇게 포스트를 하나 남겨 봅니다. ^^;;

YouTube 에 720p HD 고화질 영상으로 올린 건데 한국에서는 잘 나올지 모르겠습니다. 약간의 버퍼링이 있을 수도 있겠습니다. 

참고로 동영상을 유심히 보시면 선수들의 왼쪽 어깨부분에 색깔이 다른 천들이 붙어 있습니다. 이는 같은 색깔의 선수들을 수비하기 위하여 해 놓은 것인데 나이 어린 여자 선수들에게 맨투맨 수비를 가르치는 아주 좋은 팁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로 인해 저희 딸아이도 같은 색깔의 선수를 악착같이 수비하는 모습을 동영상 속에서 볼 수 있습니다. 

앞으로 골을 더 많이 못 만들더라도 스포츠를 통하여 협동 정신과 투지 그리고 열심히 노력하는 모습을 많이 배웠으면 하는게 아빠로서의 작은 소망입니다.






Posted by 샴페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아고라 2009.02.24 2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골 들어가는 모습을 보면서 저도 모르게 "그렇지!" 하는 소리가 절로 튀어나왔답니다. 팀 동료들이 헹가래 해줬어야 하는데...
    남자애 시합은 몇번 봤는데 여자아이 농구는 첨 봅니다. 사실 저도 딸 아이가 이곳에서 운동 또는 Physical 액티비티를 좀 했으면 하는 바램이 있습니다. 이왕이면 한국에서 경험해보기 어려운 걸로 말이지요. 샴페인님 따님처럼 농구나 야구, 축구...하다못해 응원단이라도 들어갔으면 하는 마음에 몇번이나 권유했지만 꿈쩍도 안하더군요. 엄마를 닮아서 몸 움직이는 걸 싫어하게 되면 안되는데 말이지요. ㅎㅎ
    따님 사진 넘 근사한데요? 반짝반짝한 눈에 총기가 넘쳐흐르는 매력적인 아가씨네요. 따님을 멀찍이서 바라보고만 있어도 샴페인님 마음이 행복으로 가득하실것 같습니다.
    바쁘시더라도 좋은 글, 행복한 글 자주 올려주세요 ~ 샴페인님 글 기다리고 있는 분들이 많다는 거 아시죠?

    • BlogIcon 샴페인 2009.02.26 13: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고라님의 헹가래 얘기에 푸핫하고 웃었습니다. 경기중에 헹가래 하면 정말 웃길 것 같아서요. 딸아이가 운동을 하고 자란 오빠와 맨날 뛰어다니던 버릇을 해서 아마도 운동이 많이 끌리는 것 같습니다. 저야 뭐 자주 자주 글을 올리고 싶지만 주경야독하는 처지라 글 하나 포스트하기가 참 어렵네요. ^^;;

      아들 녀석이 운동을 하면서 배운게 많아 딸 아이도 그러기를 소망하고 있습니다.

  2. BlogIcon 와이엇 2009.02.24 22: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단한 원핸드 슛이네요. 골이 들어가는 순간 흐뭇하셨겠어요.
    제딸도 이번에 초등학교 들어가는데 아빠로서 저도 어서 이런 모습 봤으면 좋겠네요. ^^

    • BlogIcon 샴페인 2009.02.26 13: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보통 여자 농구선수들은 투핸드 슛을 많이 구사하는데 어렸을 때부터 오빠가 한 손으로 던지는 것을 봐서인지 힘이 딸리는데도 꼭 한손으로 던지더라구요. 이제 초등학교 들어가신다니 곧 열심히 활동하는 따님 모습 뵐 수 있게 되겠네요. 체육 활동 한가지는 꼭 시키셨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애들이 배우는게 많더군요.

  3. BlogIcon 와이엇 2009.02.26 19: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농구 좋아하는데 우리아이가 조금 더 크면 같이 해야겠습니다. 그런데, 우리딸이 줄넘기를 잘 못해서 문제예요. 다른친구들은 잘하는데 박자를 못 맞춰서 어떻게 하면 좋을지 고민중입니다. ^^

    • BlogIcon 샴페인 2009.03.10 11: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와 하는 농구 정말 즐겁지요. 이곳에 살면서 단독주택으로 이사오면서 제일먼저 한 일이 농구대를 구입해서 차고 앞에 설치하는 것이었답니다. 줄넘기도 자꾸 하면 늘지 않을까요? ^^

  4. BlogIcon rainyvale 2009.02.27 19: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멋지군욧!!! 아빠가 골 세리머니를 대신 했나요? ^^

  5. BlogIcon madeinfinger 2009.02.27 20: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화질 좋군요~ ㅎㅎ
    그리고, 따님의 사진은 마치 농구선수 카드 같습니다.
    멋지네요. 잘 보고 갑니다~

    • BlogIcon 샴페인 2009.03.10 1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유튜브도 이제 화질이 많이 좋아졌더라구요. 농구선수 카드라니 저도 다시 보니 그렇게도 보이네요. ^^ 카드처럼 인쇄해서 하나 보관해야겠습니다. ^^

  6. BlogIcon DOKS promotion 2009.03.07 0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wnba 진출하는거 ? ㅎㅎ

  7. BlogIcon orpheus 2009.03.09 20: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따라 왔다가 이쁜 따님 보고 갑니다.

    저도 딸 하나 있으면 좋겠네요..^^

    종종 놀러오게 될 것 같네요~~

  8. BlogIcon 제트 2009.03.17 23: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따님 이쁘네요.. ㅎㅎ 제가 교회에서 담당하고 있는 9-10살 아이들 또래라서 더 관심이 가네요..
    한국에서 같으면 여자 아이들이 저렇게 농구하면서 스포츠를 즐기는 일은 거의 불가능하지 않을까 싶네요.. 여자아이들이 농구할 공간도 없고 농구부 아이들이 아닌 이상 저만한 인원을 모으는것도 불가능할것 같고.. 저런거 보면 참 미국이 부러워요.. 메탈리카 이야기때도 그랬고..
    한국은 뭔가 커다란 패러다임 변화가 필요한거 같은데 바뀔거 같은 냄새조차 풍기지 않고..
    어찌됐던 동영상 잘 봤습니다..

    • BlogIcon 샴페인 2009.03.19 2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국 로큰롤 명예의 전당에 연주가 올라가신 기타리스트분꼐서 이렇게 칭찬을 해주시니 뭐라 감사의 말씀을 드려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그런데 결국은 한국도 변하리라고 생각합니다. 이런 저런 문제가 산재해 있기는 하지만 패러다임 쉬프트라고 하는 거대한 물결을 거부하기에는 한국 사회가 가지고 있는 변화지향성이 너무나 큽니다.

      오랜 세월 이어져 왔던 극성스런 교육열이 조금씩 사그러 지게 된다면 변화는 있으리라 봅니다. 벌써 박사학위를 하는게 커다란 메리트가 안되는 사회가 되고 있는 걸로 봐서 희망이 보입니다. 또 외국에 많이 나와있는 한국 학생들 및 부모들의 생각 역시 영향이 될 것입니다.

      한번 얼마나 걸리는지 지켜보고 싶습니다. 그때까지 살 수 있을까요? ㅎㅎㅎ

  9. BlogIcon Demian 2009.03.23 20: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고 이뻐라~~~~>_<
    어쩜 저렇게 예쁘고 깜찍한지!!~~ 깔끔한 슛~! 아오~ 진짜 너무 예쁘네요!!!!
    안그래도 나중에 결혼하면 꼭 딸 낳아야지-_-;ㅋㅋㅋ~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저 동영상 보면서 내내 '맞어...정말 딸이 최고야...' 뭐 이런 흥분상태에 빠져있었네요.ㅎㅎ
    아웅~ 너무 예뻐요~~동영상 자꾸 돌려보고 있음.ㅋㅋ

  10. BlogIcon Fillia 2009.03.26 07: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하, 애들이 너무 귀엽습니다.

    농구공이 정말 크네요~~~~ 보면서, '우와 농구공 진짜 크다~!' 라고 생각이 딱 들었습니다.

    애기들도 농구할 때는 똑같은 공을 쓰는군요, ^^


작년 10월인가 아마존(www.amazon.com)에 캐논의 HD 하드디스크형 캠코더인 HG10 에 대한 리뷰를 하나 써서 올렸습니다.  당시 이 제품에 대한 리뷰가 없어서 잘 못하는 영어지만 그래도 미국 생활 10년에서 나오는 내공으로 (^^;;) 주절 주절 써서 게재를 했습니다. 그런데 어랍쇼? 435명 정도가 좋다고 해주셔서 베스트 리뷰 (사실은 Most Helpful Review) 로 뽑혀서 현재도 제품 소개란에 제일 앞에 리스트가 되어 있습니다 (아래는 아마존 캡춰 화면인데 제 아마존 필명이 Y. Kim "Zelium" 입니다 ^^)

Amazon HG10 review by me

클릭하시면 아마존 제품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그냥 그렇게 잊고 지내고 있었는데 이메일이 한통 왔습니다. 바로 제가 아마존의 Vine 프로그램에 선택되어졌다는 이메일이었습니다.  이 프로그램은 아마존에 평소 좋은 리뷰를 올리는 사람들에게 아마존에서 무상으로 물건을 제공해 주고 대신 받은 물건 4개중 3개에 대한 리뷰를 쓰는 프로그램입니다.

사실 이 프로그램이 존재하는걸 알고 있었지만 (가끔 아마존에 올라오는 리뷰를 읽어보면 Vine Program 에 의해 쓰여진 거라는 표시가 있거든요) 설마 나에게도 라고 생각을 하고 뽑힌 놈들만 부러워하고 있었거든요.

Vine 프로그램에 의한 리뷰

Vine 프로그램에 의해 써진 리뷰 (하이라이트 부분)



무엇보다도 이 프로그램에 관심을 가지게 된게 리뷰용으로 제공된 물건을 리뷰어가 그냥 가진다는 것이었습니다.  얼마전 제가 너무나 사고 싶었던 VoIP 전화 시스템인
Ooma VoIP Phone

Ooma VoIP Phone System

Ooma 의 경우 Vine 프로그램을 통해 많이 뿌려졌다는 것 때문이었습니다.  참고로 이 Ooma 라는 것은 250불을 주고 전화기를 사면 평생 무료로 미국 어디나 장거리 전화를 무료로 쓰는 인터넷을 이용한 전화인 VoIP 서비스인데 뛰어난 음질로 엄청난 호평을 받고 있던 중이거든요.  재미있는 것은 이 Ooma 의 대주주이자 투자가가 영화배우 데미 무어의 한참 연하 남편인 Ashton Kutcher 라는 것 때문에 한동안 절대 망하지 않겠다는 신뢰를 주었다는 믿거나 말거나 통신이 있습니다. ^^  Vine 프로그램을 통하여 Ooma 전화기를 받은 사람은 평생 미국 무료 전화를 받은셈이지요. 

어쨌든 Vine 프로그램에 제가 선택이 되고 제가 자주 가는 DVD Prime 싸이트에도 자랑성 글도 하나 올리고 그랬습니다만 프로그램에 가입이 되자마자 하루 후에 이메일이 오고 Vine Newsletter 라는 형식을 통하여 바로 물건을 고를 수 있게 해주더군요.  바인 프로그램에서는 매주 3째 목요일에 새 물건이 뜨고 저는 4째 목요일쯤에 선택된 탓에 리뷰할 물건들을 보러 가니 인기가 있을만한 것들은 모두 품절이 되었더군요.  Vine 프로그램에도 품목당 정해진 갯수가 있어 인기 있는 것은 먼저 동이 나기도 하는데 예를 들어 3백불짜리 컬러 액정이 달리고 스포츠 경기 중계시에 각종 선수들의 정보를 볼 수 있도록 한 ESPN 만능 리모컨이나 헬스 기구, 혈압계 그리고 쓸만한 소프트웨어들이 다 동이 나 있었고 남은 것은 음악 CD 들과 건강 제품 (니베아 이런 곳에서 나오는 선크림이나 립 제품들), 각종 커피 및 기호 음료 그리고 많은 수의 책들이 남아 있더군요.  그래도 다행히 그 중 아직 발매되지 않은 영화 DVD 가 한장 있어 그걸 골랐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Alice Upside Down 이라는 영화인데 다행히 애들과 같이 볼 수 있는 영화라 (제가 아이가 둘이나 있어 평소에 가족 영화를 많이 찾게 되더군요) 만족하면서 선택했습니다.  바인 프로그램에서는 한달에 두개의 아이템까지 고를 수 있게 되어 있기 때문에 하나의 여유가 더 있지만 아무래도 리뷰를 써야한다는 부담감이 있기 때문에 제가 잘 아는 그리고 뭔가 써내려갈 수 있는 아이템에 대해서만 앞으로도 고르려고 합니다.

사실 한국에서 제가 했던 일중의 하나가 컴퓨터 잡지나 일간지 등에 제품 리뷰를 하는 일이었었기 때문에 리뷰 자체는 전혀 부담이 안되지만 아무래도 영어로 리뷰를 써나가야 하는게 약간은 걸리는 일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  공짜로 물건을 받을 수 있다는 즐거움에 신나게 해나갈 듯 합니다.  아마존에는 Vine 멤버들을 위한 포럼이 있어 리뷰어들 사이에서도 많은 정보들을 나눌 수 있는데 그곳에서도 많은 한국분들을 만나뵐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제가 아마존에 이틀이면 배송되는 회원제 유료 프로그램인 Prime 에 가입되어서 그런지 제가 선택한 DVD 가 이틀만에 도착을 했군요.  아이들과 함께 보고 신나게 리뷰를 써야겠습니다.  다행인 것은 아마존에서 리뷰 자체에 대한 어떤 요구도 없습니다.  좋게 써야할 필요도 없고 길게 써야할 필요도 없더군요.  하지만 리뷰어의 자존심이 있는 바 열심히 해보려고 합니다.  ^^;;

8월 셋째주 목요일, 다음달의 새 목록이 나오는 날 열심히 달려서 기필코 쓸만한 아이템을 취득해야겠다는 다짐을 불끈 해봅니다.  ㅎㅎㅎ  혹시 좋은 아이템이 걸리거든 이곳에도 올려놓도록 하겠습니다.


Posted by 샴페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학주니 2008.07.31 19: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하드려요. ^^;

  2. BlogIcon Ens 2008.08.01 01: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짜로 물건을 4개씩이나..
    축하드립니다..

  3. BlogIcon funnyshopper 2008.08.01 06: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베이에서 아마존 상품권 비딩하는 거 물어보셨었죠? ^^
    트랙백이 있었는데 지금에서야 봤네요.
    제가 비딩에서 성공한 것 들 몇 가지 포스팅해놓은 게 있어요.
    참고하세요~
    http://funnyshopper.com/162

  4. BlogIcon JooS 2008.08.02 02: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JooS입니다.^^

    우선, 축하드립니다. 정말 대단하시네요.
    저도 지금 한글로 리뷰를 쓰고 있지만, 나중을 위해 영어로 리뷰 쓰는 것을 연습하고 있는데 쉽지 않더라구요.^^

    앞으로 도움되는 많은 리뷰 부탁드립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BlogIcon 샴페인 2008.08.04 15: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글로 리뷰를 잘 쓰시면 영어로도 잘 쓰시게 될 것입니다. 저의 리뷰도 따져보면 문법적인 오류가 많지만 제가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들을 독자들이 알아채게 되면 좋은 평을 해주시는 것 같아요. ^^ 열심히 해볼랍니다. ^^

  5. 레미 2008.08.03 23: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 부러워요!! 정말 전문 리뷰어가 되시는거군요!!! 게다가 영어..ㄷㄷㄷ 멋져요 샴페인님!

  6. BlogIcon Ikarus 2008.08.05 14: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마존에서 구매만 했지 리뷰를 남겨 본 적은 없었는데 이런 제도도 있었군요. 제 경우는 아마존에서 물건을 구매할때 리뷰를 많이 참고하는 편인데 적극적인 리뷰를 위해 이런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는 것을 처음 알았습니다.

    • BlogIcon 샴페인 2008.08.05 15: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직은 많은 분들이 아마존의 Vine 프로그램에 대하여 잘 모르고 있더군요. Vine 멤버들 포럼에 가봐도 바인 프로그램에 초대되고 나서야 알게 되었다는 분들도 많이 계셨었습니다. 저의 경우는 평소에 리뷰를 많이 읽어보면서 거기에 Vine Program 에 의하여 써졌다는게 붙어 있어서 미리 알게 되었습니다.

  7. BlogIcon ryan 2008.08.08 22: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저도 HG10살때 아마존에서 저 리뷰를 보고 꽤 괜찮은 제품같다고 생각을 굳혔는데, 그게 샴페인님 글이었군요?
    세상 참 좁네요. :-)

    덕분에 HG10을 잘 쓰고 있습니다. 물론 테잎이 귀찮아서 HDD를 샀지만 한두번 편집하고 인코딩을 했더니, 그것마저도 귀찮아지더라구요. 아직 50분의 용량이 남아서 그걸로 버티는 중이지요. ㅋ

    • BlogIcon 샴페인 2008.08.11 17: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 리뷰를 읽고 결정을 하셨다니 너무 기쁘네요. PS3 가 있으시면 함께 따로온 Ulead 의 소프트웨어로 AVCHD-DVD 로 보관을 하시면 편리합니다. 더 편하시려면 그냥 캠코더안의 MTS 파일들만 카피해서 보관하시면 됩니다 (제가 이렇게 하고 있습니다. 저도 게을러서요 ^^)

  8. BlogIcon 누리 2008.08.21 15: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마존에서 물건 많이 사고
    다른데서 살 때에도 아마존 리뷰 많이 참고하는 사람으로서
    멋집니다.

    계속 아마존에 좋은 리뷰 부탁드려요

    • BlogIcon 샴페인 2008.08.21 2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쿠, 좋은 리뷰는 한번으로 끝난 것 같습니다. 매달 두개씩 써야될 것 같으니 아무래도 때우는데 급급할 것 같습니다. 댓글 감사합니다.

  9. BlogIcon 우주관 2008.09.05 11: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집니다. 리뷰로 국위선양 하시는군요.
    우리나라에도 좋은 리뷰제도가 있으면 좋을텐데요 ^^

    HG10 저도 개인적으로 가장 가지고 싶었던 캠코더였습니다. 지금 그냥 제것에 만족하고 있지만 다음에 새것을 사게 되면 캐논의 제품군을 사려고 해요.

    • BlogIcon 샴페인 2008.09.05 1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캐논이 소형의 저가형 소비자형 캠코더에서는 나름대로 발군인 것 같습니다. 저 같은 경우 브랜드에 얾매이지 않고 그때 그때 가장 낫다고 생각하는 제품을 선택하곤 했는데 캐논 HG10 전의 캠코더도 캐논의 ZR 씨리즈였습니다.

  10. BlogIcon niceThink 2008.09.08 18: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축하드립니다.
    나도 영어를 잘했으면 좋으련만,... ^^

  11. BlogIcon kero 2008.10.27 14: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마존에서 물건을 주야 장창 구입하면서 이런 리뷰어 혜택이 있는줄도 모르고 살았네요 ^^

    대단 하십니다. 앞으로도 좋은 리뷰 많이 올려주시고 좋은 상품 많이 받으시기를 ^^

    • BlogIcon 샴페인 2008.10.27 14: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덕분에 좋은 상품 많이 받고 있습니다. ^^;; 이번달 받은 상품을 보니 $500 정도가 되더군요. 이러니 블로그에 광고를 안 부쳐도 기쁘게 살 수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