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사는 이곳 미국에서는 아침마다 아이들을 차에 태워서 학교에 데려다 주는 경우가 많습니다.  공립학교의 경우 스쿨버스가 있긴 하지만 저처럼 멀리 살 경우 스쿨버스에서 아이들이 오랜 시간을 보내야 하고 저의 딸아이의 경우는 사립학교를 다니고 있어 어차피 스쿨버스가 없기에 아침마다 차에 태워서 데려다 주는 것이죠.  저의 딸아이는 4학년이고 학교는 3시 30분에 파하기 때문에 올 때는 엄마가 데리러 가죠.

이 등교 시간은 딸 아이와 단둘이 하는 아주 좋은 시간입니다.  아들도 함께 태우고 가는데 아들은 학교가 가까운 탓에 먼저 내리고 나면 딸아이와 둘이서 딸아이가 제일 좋아하는 소녀시대 노래를 들으며 매일 아침 등교를, 저는 출근을 합니다.  요즘 딸아이의 선곡은 '무조건 해피엔딩 (Stick with you)' 와 '좋은 일만 생각하기 (Day by day)' 그리고 뜬금없이 Gee 이 세곡인데 딱 이 세곡을 들으면 학교에 도착합니다.

오늘은 퇴근 후 저녁을 먹고 동네를 한바퀴 딸아이는 자전거로 저는 조깅 스타일로 뛰고 집에 들어와서 컴퓨터를 열어보니 트위터로 옥동자 정종철씨가 보낸 메시지가 눈에 띄었습니다.  다름아닌 그가 진행하는 '달려라~디오!' 에서 트위터로 신청곡을 받는 다는 것이었습니다.  저는 예전에 우연한 일로 정종철씨를 알게 되어 가끔 쪽지 정도 주고 받는 사이지만 갑자기 우리 소시 아이들의 노래를 딸을 위해 신청해 보면 재밌겠다는 생각이 번쩍 났습니다.  마침 딸 아이도 옆에 있었고 가족들도 한데 모여있던 참이었습니다.  트위터로 즉시 우리 소시 아이들의 '무조건 해피엔딩' 을 신청했습니다.  물론 머얼리 미국에서 신청한다는 사연을 곁들여서요.  그리고 혹시나 해서 '보이는 라디오'를 틀어놓고 녹음을 시작했습니다.

아싸!!!

평소에 제 닉네임인 샴페인으로 쪽지를 주고받다가 실명으로 모르는 척 보냈더니 미국에서 신청이 온게 신기하다고 하면서 다른 사연들을 제쳐두고 보내자마자 제 사연을 소개시켜 주는 것이었습니다.  옆에 있던 딸 아이도 부엌에서 설겆이하던 아내도 함께 정말 신기해 하며 들었습니다.  아마도 미국에서 온 사연은 처음이었던듯 여러번 저와 딸아이를 거론해 주셨고 한국 시간으로 오전 10시경 라디오를 타고 우리 소시 아이들의 '무조건 해피엔딩' 이 신나게 울려 퍼졌습니다.

[정종철의 '달려라~디오!' 방송화면]


아래는 제가 방송중 녹음하여 제가 언급된 부분만을 편집한 짧은 MP3 파일입니다.  김모모씨로 나오는게 바로 접니다요. ^^;; (play 버튼을 눌러주셔야 방송이 나옵니다)


이 단조롭기 그지없는 미국 소도시의 저녁에 저희 가족에게는 짧지만 참 재미있는 일이었습니다.  전영혁씨의 라디오 음악프로에 등장한 이후로 정말 오랜만에 한국의 라디오 방송을 타보네요.  얼마전 이곳에 Oh! 춤 동영상을 선보였던 딸아이 수빈이와 정말 행복하게 '무조건 해피엔딩'을 들었습니다.  딸아이의 신기해 하는 모습을 보며 우발적으로 저지른 일이지만 잘했구나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히힛..

[라디오 방송중에 정종철씨에게 날라온 트윗]


[방송이 끝난 후에 정종철씨에게 날라온 트윗]


나이는 한참 먹었지만 이러고 삽니다.  ^^;;


Posted by 샴페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아고라 2010.05.19 19: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짝짝짝. 축하드립니다. 아니지, 샴페인님보다는 오히려 바다 건너 사연을 전하는 영광!을 안게된 정종철씨에게 축하인사를 드려야할 듯. (정종철씨 멘트 분위기를 보아하니 금방이라도 샴페인님께 큰 절이라도 올릴 듯한.. ^^)
    방송일 하는 사람들에게 가장 기쁜 인사가 다른 누군가가 자기가 만든 방송을 잘 봤다고 하는 것이고 가장 기쁜 소식은 시청률 또는 청취율 잘 나왔다는 거지요. 그러니 정종철씨와 담당 PD분..아마 그날 점심식사내내 샴페인님 얘기 나눴을 겁니다.
    그나저나 뭐..청취자 선물같은건 보내주지 않는다고 하던가요? 흠흠. (역시 난 공짜를 넘 좋아하는..^^;;)

    • BlogIcon 샴페인 2010.05.19 2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 청취자 선물같은 것은 생각도 못해봤네요. ㅎㅎㅎ 그날 라디오 틀고 녹음하고 하느라 정신이 없었나 봐요. ^^;; 앞으로는 확실히 챙기도록 하겠습니다 (사실은 이것 저것 집에 쌓이고 있는 물건들이 많아 물욕이 많이 줄어든 편입니다 ^^)

      사실 미국에 와서도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본 적이 있어요. 재밌는 경험이었죠. 근데 한국의 라디오에 사연으로 등장하게 된게 더 재미있더라구요. ^^;;

  2. BlogIcon 빨간내복 2010.05.20 08: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하합니다. 김용빈님. ㅎㅎ

    잼나게 사시네요.

  3. anima 2010.05.27 07: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잠시 와서 눈팅만 하다 오늘은 발자국 남깁니다. ^^
    저도 즐겨듣는 라디오 방송이 있는데
    가~끔 제 사연이 소개되면 참 기분좋던데요..
    멀리 바다건너서 보낸 사연이 실시간으로 방송된다니
    우리들은 참 놀라운 세상에 살고있구나..라는 생각을 다시금 했어요.
    즐거운 시간이셨겠어요.. ^^

    • BlogIcon 샴페인 2010.05.27 22: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쵸? 라디오에 사연이 나온다는 것은 각별한 느낌이 있는 것 같습니다. 정말 저도 실시간으로 한국과 교류할 수 있다는게 당연한 거면서도 가끔은 너무 신기하고 그렇습니다.

  4. BlogIcon 이세진 2010.07.19 04: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라디오 DJ가 내 이름을 불러주고, 내 사연을 읽어주는 그 기분!!
    최고죠... 정말 친근해지는 느낌이랄까...
    TV보다 훨씬 인간적인 냄새가 짙은 라디오..

    제가 그래서 라디오를 좋아해요.. ㅎㅎ

    • BlogIcon 샴페인 2010.07.19 09: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라디오는 정말 매력적인 매체 맞습니다. 예전에 한국에 있을 때 사연을 보내고 (우편으로) 그게 채택되어 방송으로 나올 때의 기분은 정말 최고죠. 그리고 저는 아주 어렸을 적 일이었지만 라디오 방송을 1년 넘게 진행해 본 적이 있는데 그때는 사연을 받는 즐거움이 정말 좋았었습니다. 양쪽을 다 체험해봐서 개인적으로는 행운이라고 생각합니다.

  5. BlogIcon Happyrea 2010.09.14 07: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넘 좋았겠어요..딸아이도.
    우리딸도 요즘 한국에서 유행하는 노래를 이젠 스스로 어떻게 구했는지 아이팟에 넣고 다니며 줄창 듣더라구요.
    한국노래가 훨씬 재미있다나....이러면서요..ㅎㅎㅎ

    따님도 무척이나 좋아했을것이 눈에 보이네요.

    • BlogIcon 샴페인 2010.09.18 1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말 한국사람에게는 한국노래가 끌리는게 유전자 속에 있나 봐요. 사실 저의 딸아이도 미국에서 태어나서 자랐음에도 불구하고 한국의 노래, 드라마, 쇼를 훨씬 더 좋아한답니다.

  6. evergreen 2011.08.29 20: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미국에서도 이렇게 한국처럼 라디오 방송을 듣는군요...
    흠 첨 알았습니다...
    출 퇴근길에.. 이곳 샌프란시스코 베이 방송을 듣곤하는데..
    맨날 나오는 똑같은 노래 무진장 틀어주고 광고 엄청나게 하구..
    아..글구..여전히 딸리는 잉글리쉬...
    이렇게 한국방송 들으면 참 좋을듯해요...

    • BlogIcon 샴페인 2011.08.29 22: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요즘은 스마트폰을 차에 연결해서 실시간으로 한국의 라디오를 듣습니다. 아침 10시에 한국이라면 저녁 12시에 하는 유희열의 라디오천국을 들어야 하지만 그래도 참 좋습니다. 특히 여행갈때 한국 라디오 들으면서 가면 정말 여기가 한국인지 미국인지 분간이 안갑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