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절이 어려운 때이니만큼 여러 어려움에 있는 분들 많으시리라 봅니다. 경제는 어렵고 여러모로 안좋은 사정은 한국이나 제가 있는 미국이나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오늘은 우연히 발견한 한 유튜브 비디오 클립을 보고 울컥하고 올라오는게 있어 즉석에서 함께 나누고 싶어 몇자 두드려 봅니다.

락음악을 좋아하시는 분이나 일렉트릭 기타 연주를 좋아하시는 분들은 기타리스트 제이슨 베커 (Jason Becker) 에 대하여 들어보셨을 겁니다. 혹은 한번도 들어보지 않은 분들도 함께 이야기를 들어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이 제이슨 베커라는 친구는 정말 천재중의 천재였죠. 13살에 이미 에릭 클랩튼의 곡을 다 연주할 수 있었고 뛰어난 기타 실력으로 인해 17살에 이미 레코딩 계약을 맺고 마티 프리드만 (Marty Friedman) 이라는 친구와 프로젝트 그룹인 Cacophony 를 18살에 결성해 전세계를 놀라게 하죠. 20살에는 Van Halen 의 보컬리스트였던 David Lee Roth 밴드의 리드 기타리스트가 되어 정말 승승장구를 하게 됩니다. 하지만 불과 20살에 루게릭병 (ALS) 진단을 받고 3-5년밖에 더 살지 못한다는 시한부 인생 선고를 받게 됩니다.

Jason Becker

Jason Becker 의 첫번째 솔로 앨범 Perpetual Burn


루게릭병이라는게 차츰 몸의 기능을 잃어버리는 병인바 그는 점차적으로 몸을 움직이는 기능을 모두 잃어버렸고 말도 할 수 없게 되었으며 머리도 움직일 수 없게 되었고 이제 움직일 수 부분은 눈알밖에 없게 됩니다. 그전에는 입술과 볼 그리고 턱을 움직여 마우스 커서를 이동해서 클릭하는 방법으로 작곡작업을 해왔지만 이제는 아버지가 고안해 낸 눈알을 움직여 알파벳 한자 한자를 얘기하는 방법으로 세상과 소통을 하면서 쉬지 않고 음악작업을 해옵니다. 

23세에서 25세면 죽게될거라는 예상과는 달리 그가 69년 7월생이니 올해로 만으로 40살이 되었군요. 1996년, 1999년, 2003년 그리고 2008년에도 불편한 몸으로 새로운 연주 앨범들을 연주자들을 고용해서 만들어 냈고 이미 그를 위한 두장의 헌정(Tribute) 앨범이 만들어졌으며 이 앨범에는 Steve Vai (Whitesnake 로 떠날때 제이슨 베커가 스티브 바이를 대신해서 데이빗 리 로쓰 밴드에 들어갑니다), 죠 새트리어니, 마티 프리드만 등 불세출의 기타리스트들이 참여합니다.

지금까지의 서론은 아래의 제이슨 베커의 2008년 뉴스 비디오를 위한 것이었습니다. 비디오 클립에 한글 자막이 들어가 있지 않은 미국 뉴스지만 전술한 내용만으로도 비디오를 이해하시기에 전혀 어려움이 없으실 것입니다.

문득 떠오른 제이슨 베커 생각에 (너무나 미안하게도 아직도 살아있을까 궁금해서 찾아본 것입니다) 검색을 해서 이 비디오를 보고 한동안 망연자실해 있었습니다. 나는 멀쩡한 몸으로 뭘 하고 있는거지? 뭐 이런 류의 생각이 저를 엄습해 왔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함께 나누고 싶어 이렇게 올려봅니다. 오늘도 쉼없는 도전으로 삶을 개척해 나가시는 여러분들, 당신들이 바로 저에게는 제이슨 베커와 같은 분들이십니다.






Posted by 샴페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3.22 22: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BlogIcon 빨간내복 2010.03.23 00: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 듣는 뮤지션인데 정말 감동적인 스토리군요. 오랫동안 음악활동을 하여 많은 이에게 희망의 불꽃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BlogIcon 샴페인 2010.03.23 0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소위 헤비한 기타 음악을 좋아하는 분들에게는 정말 전설적인 존재가 이 친구죠. 고등학교 때 학교에서 잉위 맘스틴의 블랙스타라는 곡을 연주하는 동영상을 유튜브에서 보고 정말 놀라기도 했었죠. 이제는 세상에 다른 방법으로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저도 언제까지나 건강하게 좋은 음악을 계속 만들어냈으면 좋겠습니다. 비록 몸은 움직일 수 없으나 그의 얼굴의 잔잔한 미소가 언제까지나 여운으로 남네요.

  3. takesome 2010.04.22 04: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역시 미안하게도 제이슨베커가 아직 살아있나? 하는 마음에 검색했다가.. 올려주신 뉴스를 보게 되었네요.
    케커포니 앨범, 마티프리드먼과 제이슨베커가 각각 발매한 두장의 앨범을 무척이나 좋아했는데..
    저 역시 십수년 음악을 하다 이제 손을 뗀 상황에서 유독 손이 가는 앨범중 하나가 바로 제이슨 베커의 Perpetual Burn 앨범입니다.
    그가 아직도 살아있어서.. 행복합니다.

    • BlogIcon 샴페인 2010.04.22 19: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랑 정말 똑같은 이유로 제이슨 베커를 찾으셨군요. 예전에도 위대한 기타리스트였지만 지금은 삶까지 위대한 기타리스트가 된 것 같습니다. 정말 불굴의 투지를 가지고 치열하게 살면서 아름다운 음악을 만들어 내는 제이슨 베커에게 경의를 표합니다.

  4. js 2010.04.28 03: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air' 처음 부터 들었으며 아직도 가끔 듣지만 명곡 입니다.

  5. 아... 2010.09.16 10: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음악을 상당히 좋아하고 기타도 상당히 좋아하는데 전 제이슨 베커가 죽은 줄로만 알고 있었습니다 왜냐하면 트리뷰트 앨범이라던가 유투브에 보면 제이슨 베커 트리뷰트 연주가 상당히 많았기 때문이지요;;
    상당히 숙연해지네요. 하지만 20년이 지난후에도 그의 연주를 하는 것은 여전히 아주 아주 아주 아주 힘들어보이네요

    • BlogIcon 샴페인 2010.09.18 1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그래서 이 글을 쓰게 되었어요. 제이슨 베커가 세상을 떠난줄 알았었거든요. 그의 불굴의 의지에 정말 존경심이 표해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