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블로그에 와서 글을 읽으시고 인터넷을 하시는 분이라면 '지름신' 혹은 '지른다' 라는 행위가 뭐를 뜻하는지를 잘 아실 것입니다.  어렸을 때부터 신기한 최신의 전자제품 (영어로 gadget 이라고 하죠 ^^) 을 참 좋아했기에 새로운 첨단 제품이 나올 때마다 참지를 못하고 많이도 질러댔습니다. 그래도 나이가 어렸을 때는 경제력이 없기에 새로운 물건 하나 얻으려면 아버지와의 거의 전쟁에 가까운 신경전을 치뤄야 했지만, 첫 직장을 잡고 경제력이 생긴 다음부터는 이해심 많은 아내 덕분에 거침없이 질러댔던 것 같습니다.  심지어는 첫아이 출산비용으로 아버지께서 조금 보태주신 돈을 탈탈 털어넣어 당시에는 엄청난 가격을 자랑했던 레이져 프린터를 산 일은 아직도 잊을 수가 없는 지름으로 남아있습니다 (90년대초 당시에 155만원을 줬던 것 같습니다 ^^)

이제는 다행인지 불행인지 예전만큼 경제적인 여건이 안되어서 새롭고 멋진 기기가 나와도 그냥 사진속에서 보면서 대리만족을 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그래도 불행중 다행으로 아마존 리뷰 때문에 한달에 두개씩은 뭔가 새로운 물건이 생기는 걸로 충분히 저의 지름 충동을 억누르고 있는 중입니다.

그런데 이제 어느새 아들 녀석이 커서 고등학생이 되고나니 아버지의 피를 이어받았는지 이 녀석도 지름이 뭔지 슬슬 눈을 떠가는 낌새가 보이기 시작합니다.  이 녀석의 한달 용돈이 $5 (오천원) 정도 밖에 안되고 가끔씩 집 앞과 뒷뜰에 잔디를 깍는 걸로 조금씩 보충을 하긴 하지만 자력으로 뭔가 지르기에는 턱도 없어서 아들이 뭔가 지를 수 있으리라고는 생각을 해본 적이 없었습니다.  하지만 지난번 중학교를 졸업하면서 좀처럼 선물을 하지 않던 할아버지가 한번에 한국에서 돈을 제법 넉넉히 부쳐주시는 바람에 그 돈을 은행에 넣어놓고 나름 뭐할까 내내 궁리를 했던 모양입니다.

pocket money

몇달전 아들 녀석은 드디어 그 돈의 소비처를 알아낸 듯 의기양양해서 저에게 아이팟 터치를 사고 싶다고 얘기를 하더군요 (사실 자기 돈이니까 맘대로 질러도 되겠지만 아직까지 물건 구입은 아버지의 허락을 맡아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암 그래야지 ^^).  그러나 물건 구매 전문가 및 지름 촉발 위원으로 유명한 제가 말렸습니다.  곧 다음 모델이 나온다는 이유로 말입니다.  아이팟을 만든 애플 컴퓨터 회사는 언제나 일정 주기로 신제품을 내고 있으며 신제품은 가격이 떨어지거나 기능이 늘어나는 특징이 있으므로 애플 제품에 막차를 타는 것은 내 앞에서 매진이 되는 세일 물건을 바라보고 있는 것만큼 억울한 일이기 때문입니다.  더구나 애플 컴퓨터의 제품에 관해 가장 많은 소식을 전하는 Macrumors.com 에서도 제품 교체 사이클상 곧 신제품이 나오니 지금 구입하지 말라는 친절한 경고를 내고 있던 중이었습니다.

그때가 아마 7월말이었고 제 예상에 8월달이나 늦어도 9월초에는 아이팟의 새 물건이 나올 것 같았습니다.  일단 기다리라고 하니 참 답답해 하더군요 (내가 니 심정 안다 짜샤 ^^).  8월이 지나고 여기저기 미디어에서 드디어 9월초 애플 뮤직 이벤트에서 제2세대 아이팟 터치가 발표될 것이라는 거의 확실한 루머가 나오면서부터 아들 녀석이 조용히, 그러나 느껴질만큼 안달을 시작하더군요. ^^

Let's Rock Event

애플 Let's Rock 이벤트 광고


9월 9일 애플의 Let's Rock 이벤트가 샌프란시스코에서 있기 하루 전날, 아들 녀석은 다음날이면 아이팟 터치를 손에 넣을 수 있다는 희망에 한껏 부풀어 있었습니다.  그러나 저는 9월 9일날 발표가 된다는 거지 실제로 손에 넣기까지는 며칠이 걸린다는 얘기를 해줌으로써 아이를 한번 더 좌절시켜야만 했습니다 (미안. 진실은 항상 냉혹한 법이란다, 아들아).

9월 9일, 아들의 지름을 위하여 문자 중계로 애플의 이벤트를 지켜보았고 이벤트가 끝나자마자 애플 온라인 스토어로 부리나케 달려가서 아들의 지름을 위해 신용카드 번호를 사정없이 집어 넣었습니다.  아들 녀석은 학교에서 수업중이라 직접 지를 수가 없었거든요.  ^^;;

iPod Touch in case

케이스에 곱게 담겨 배달된 아이팟 터치


그리고 4일만에 뒷면에 아들이 원하는 메시지(아들은 운동을 해서 그런지 adidas 사의 캐치프레이즈인 'Impossible is nothing' 을 좋아합니다)와 이메일 주소까지 예쁘게 새겨진 아이팟 터치가 생산지인 중국에서 쾌속으로 날라왔습니다.   정말 좋아하더구만요.  뭐랄까 지름의 철학을 미학으로 승화시키는 첫경험의 순간이랄까요.  이미 아이팟을 써본 경험이 있고 여러 기계를 다루어 본 적이 있는지라 금방 모든 셋업을 끝내고 아주 아주 잘 쓰더군요.

engraving on iPod Touch

아이팟 터치에 아들이 새겨넣은 문구


언제까지나 나만 지른다고 생각했었는데 이제 아들 녀석도 지름의 묘미를 안 것 같습니다.  아마 할아버지가 하사하신 금일봉에 잔액이 있기 때문에 한동안은 소소한 지름의 오솔길에서 즐겁게 헤매일 것 같습니다.  요즘 eBay 를 통해 NBA 져지들을 돌아보는 것을 보면 또 새로운 지름으로 한걸음 나아가려고 하는 것이겠지요.

아들 녀석이 아이팟 터치를 손에 넣는 것을 보면서 참 세월이 많이 지났구나 이런 생각을 했습니다. 어느새 이 녀석이 저렇게 커서 아빠의 고난(^^)과 환희에 동참을 하고 있구나 하는 생각 때문에 말입니다.  덕분에 아내는 이제 방어해야 할 골치덩이가 한명 더 늘어난 셈입니다.  아내에게는 내 돈도 아내 돈, 아이 돈도 아내돈, 우리집 돈은 모두 아내 돈이라는 확고한 신념이 있고 이를 지켜야할 의무가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들의 지름으로 덕도 있습니다.  덕분에 아이팟 터치라고 하는 나름 첨단기기이고 청년문화의 아이콘이라고 할 수 있는 물건을 이리저리 내것처럼 만져보게 되었으니까요.  이 녀석이 안 샀으면 아마 제가 샀을거니까요 (제 돈 굳었습니다. 꺄오 ^^;;).

함께 사이좋게 질러나가는 부자의 아름다운 모습, 아내가 제일 곤혹스러워할 것 같습니다. ^^;;

삽화출처:
http://www.mediamob.co.kr/FDS/newBlogContent/2006/0402/icewing/22119.jpg
http://youth.bokeducation.or.kr/ICSFiles/artimage/2007/07/30/c_bok920/c-2-1.jpg

추가:

저의 아들이 궁금해 하실 분들을 위하여 아들녀석이 절친한 친구와 함께 만든 유튜브 동영상 하나 부칩니다.  친구의 유튜브용 비디오 카메라를 빌려서 직접 편집하고 만든 첫 동영상 작품입니다. ^^ 촬영은 만8살짜리 딸래미가 했습니다 (마지막 부분 빼고 ^^).  3명이 등장하지만 누가 제 아들인지 금방 아실 것입니다. ^^;;


Posted by 샴페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돌이아빠 2008.09.24 19: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지름신 고거 잘만 조절하면 생활의 활력소가 될텐데. 저는 2년여전 저희 아들녀석 태어나고 얼마 지나지 않아 질러버렸던 PMP가 가장 마지막이네요 ㅡ.ㅡ;

    사고 싶은건 몇가지 있는데(특히 DSLR) 그냥 꾸욱 참고 모른채 하고 있습니다. 아이팟 터치에 자신만의 문구와 이메일 주소를 프린트(?)해주는건 이벤트때 진행이 된건가 보네요?

    멀리서도 샴페인님의 흐뭇한 미소와 함께 아드님의 회심(?)의 미소가 떠오르네요^^

    • BlogIcon 샴페인 2008.09.25 09: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름이 생활의 활력소가 된다는 돌이아빠님의 말씀에 전적으로 동감합니다. ^^;;

      미국에서는 애플에서 직접 주문하게 되면 원하는 문구를 두줄까지 멋지게 레이져로 프린팅 해줍니다.

      저야 뭐 아들이 지름의 수행길에 나서는 모습이 안쓰러울 뿐이지요. 그 고난의 길을.. ^^;;

  2. BlogIcon 미도리 2008.09.25 07: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부럽습니다.
    님의 블로그를 제 블로그에 소개했어요 ^^
    http://midorisweb.tistory.com/231

    • BlogIcon 샴페인 2008.09.25 09: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보잘 것 없는 제 블로그를 소개해주셨다니 그저 감사할 따름입니다. 덕분에 저도 좋은 블로그들을 많이 알게 되었습니다. 미돌님의 노력이 다른 분들께 많은 혜택으로 돌아갈 것 같아 감사한 마음입니다.

  3. BlogIcon 축구왕피구 2008.09.25 08: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아이팟 문구 새기는거 보니까
    '부재시 경비실에 맡겨두세요' 그 짤방 생각나네요 ㅎㅎㅎ
    전 지름신이 무려 중학교 2학년때오셔서 지금도 안떠나고 계시다능..

    • BlogIcon 샴페인 2008.09.25 09: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예전에 그 짤방 보고 한참 웃었습니다. 어떤 용자는 그걸 똑같이 시도해본 분도 계시더라구요. 지름신은 경제 형편에 따라서 영접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아들 녀석도 할아버지에게 돈을 받지 않았다면 아직도 지름과는 거리가 먼 생활을 하고 있겠지요. ^^;;

  4. BlogIcon 누리 2008.09.25 14: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함께하는 부자의 모습이 보기 좋네요.

  5. BlogIcon Early Adopter 2008.09.25 18: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두분 너무 멋지네요..+_+ 아버지가 그렇게 서포트를 해주니 아드님은 의기양양하겠어요..ㅎㅎ

    저는 뭐 지를려면 부모님 몰래 질러야되는 상황인지라..ㅠ_ㅠ...

    • BlogIcon 샴페인 2008.09.26 0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멋지기는요. ^^;; 그리고 서포트랄것도 없습니다 자기 돈으로 자기 사고 싶은 물건 사는데 뭐 저는 보탠 것도 없는데요. 저도 어렸을 때 아버지 몰래 많이 질렀었습니다. ^^

  6. BlogIcon 아고라 2008.09.26 14: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아드님 덕분에 첨단기기를 맘껏 누리셨겠네요. ㅎㅎ
    그나저나 첨단에 대한 호기심과 재능도 결국 유전이란 말입니까.
    (아드님은 물론이고 따님의 동영상 촬영솜씨에 놀란...)
    세상은 참으로 불공평합니다. 흐흐.

    • BlogIcon 샴페인 2008.09.29 12: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재주가 정말 많으신 분이 그렇게 얘기해주시니 너무나 송구스럽습니다. ^^;; 따님 대문에 다음 대문에도 가셨으면서 그러세요. ^^;;

  7. BlogIcon 보헴 2008.09.28 2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실수를 콕 찍어주시더니... 미국에 계셨군요. ^^

    막 카메라를 바꾸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서 다 잊고 글이나 읽자-하고 들어왔는데, 좌절입니다.ㅡㅡ

    아..전 프라하에 있습니다.

    • BlogIcon 샴페인 2008.09.29 12: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프라하라니.. 정말 아름다운 동네에 계시는 군요. 한국 관광객이 정말 많다고 들었습니다. 이상하게 오타를 보면 잘 그냥 못 지나가게 되더라구요. ^^

  8. BlogIcon 김치군 2008.09.29 05: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왼쪽의 두 아이중 어느 아이인지 전 눈치를 못채겠는데요? ^^

    ㅎㅎ... 재미있습니다~

  9. 레미 2008.10.03 1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 훈훈한 부자의 모습이군요! 아드님께서 택배왔다~~의 짤방 사진들의 마음을 알게 되었군요..

  10. BlogIcon 칼촌댁 2008.10.04 0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기계는 잘 몰라서 저 아이팟이 얼마나 좋은지는 모르겠지만, 아마 그토록 기다리던 물건이 배달되면 정말 날아갈 듯 기쁠것 같아요. ^^
    아마 아드님이 아빠 닮았나봐요.ㅎㅎ
    근데, 아드님 키가 정말 큰가봐요.
    그리고 너무 부럽네요. 울 아들은 언제 저만큼 자라나 싶어서...
    그나저나 OSU 유니폼 보니 반갑네요.
    얼마전까지 울 남편이 발담궜던(?) 학교라...^^;;

    • BlogIcon 샴페인 2008.10.04 12: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들 녀석은 막 커가는 중이라 신나게 크고 있는 중입니다. 칼촌댁님 자녀분도 금방 쑥 클겁니다.

      그나저나 저 흐린 비디오속에서도 OSU 사인을 바로 알아채셨네요. 아들 녀석이 College Sports 팬이라 몇몇 학교들은 티셔츠를 가지고 있습니다. 사실 OSU 야 저희학교와 여러면에서 부딪히는 학교지만 아들 녀석은 OSU를 좋아하더군요.

  11. BlogIcon 마케팅스 2008.10.09 1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사경제에 기둥이 ,, 벌써 영접활동을 마실하시다니, 쿨럭;;

    • BlogIcon 샴페인 2008.10.09 16: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들 녀석의 용돈에서 지가 저지르는거니 가사 경제에는 다행히 영향이 없습니다. 지를만큼 용돈을 주지도 않구요. ^^;;

  12. 턴베리 2008.10.15 23: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지름신이 오신거 같긴한데.. 뭘 사야하는지는 안 가르쳐 주시는군요. 뭔가 사야할거 같긴 한데, 뭘살지 알려주시는 지름신좀 보내주세요.

    • BlogIcon 샴페인 2008.10.16 15: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 지름신이 제대로 오지 않아서 걱정이신 분은 처음 뵙는군요. 정말로 행복한 고민이시네요. 많이 바쁘신가 봐요. ㅎㅎㅎ

      요즘 한국에서는 넷북(Asus EEE, Samsung NC10, Acer AspireOne, MSI wind)이 인기 폭발인 것 같던데... 저는 최근에 아마존에서 받은 무선 컬러 올인원 프린터 Epson Artisan 800 에 쏙 빠져있어요. 요거 요거 정말 물건입니다. 집이나 오피스에 놓고 쓰시면 대박입니다. DVD (우리 즐겨 하던 ^^) 위에 컬러로 인쇄해 놓으면 백업 DVD 가 원본 같답니다. ^^

  13. BlogIcon Wyatt 2008.10.19 09: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드님이 농구하는 모습이 정말 재미있어 보이네요 ^^. 저도 요새 넷북을 질러볼까하고 준비중인데 마눌님이 안된다고 말리느라 묘수연구중입니다.

  14. BlogIcon 의리 2008.10.27 18: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드님 키가 크십니다. 하하

  15. 현우에미 2009.01.25 11: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호호, 아마두 선배님이 더욱 눈을 반짝이시며 원중이랑 즐거운 시간을 보냈을것을 상상해보니 너무 "귀엽다~" 라고 표현할 수 밖에 없는 거 있져?

    하하하, 전, 아이폰을 샀습니다.
    하얀색입니다!! 이걸 얻기 위해 그 고장난 전화를 두달간 끼고 다니며 엄청난 청승을 떨었었는데... 드뎌!!
    이젠 이 폰 없는 제 삶은 상상도 안 되는 에미입니다^^

    애들 차에서 기다리면 꽃남 드라마를 보는 이 묘미!!
    요새 유튜브보다 veoh.com이 훨 화질도 좋구 짤리지 않아서 좋네요^^

    • BlogIcon 샴페인 2009.01.26 14: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얀색 아이폰.. 우워워워.. 너무나 멋지겠군요. 이제 전화하면 제대로 받으실 수 있는거죠?

      그나저나 셀폰의 데이터 네트워크로 스트리밍 비디오를 볼 수 있다니 경이입니다. veoh.com 도 아이폰에서 볼 수가 있군요. 호오.. O.O

  16. Antipeanut 2009.03.27 02: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터치는 옛날부터 안 땡겼는데
    사진 보니까 마음이 흔들리네요ㅋ
    (안돼ㅠ_-. classic 이 있잖아!)

    원중이 옛날에 나보다 작았는데
    이제는 뭐.. 허허..



티스토리 툴바